> 오피니언 > 건강칼럼
가슴이 갑자기 아프다는 우리 아이, 괜찮을까요?김현정 유성선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6  14:10: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건강칼럼] 김현정 유성선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흉통은 소아청소년과 의사가 외래와 응급실에서 흔히 접하게 되며 보호자나 환자가 많이 걱정하게 된다. 지나친 걱정으로 과잉검사하는 것도 좋지 않지만, 드물지만 놓치지 말아야 할 질환들도 있어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소아청소년 흉통의 가장 흔한 원인은 늑연골염, 흉부 근육 및 흉부 골격성, 호흡성이다. 이 세 가지 경우가 전체 흉통의 45~65%에 해당한다.

그 밖에 심리적 요인, 식도염을 포함하는 소화기 요인이 각각 5~9%, 4~7%이고, 심장이 원인인 경우는 4% 정도다. 나머지는 이유를 알 수 없는 특발성(idiopathic)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흉통에 대한 3가지 접근 과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위에서 말한 흉통의 원인 중 45~65%를 차지하는 3가지 원인을 찾는다. 이것은 병력 청취와 의사의 진찰로 감별 할 수 있다.

둘째, 흉부 X-ray와 심전도 검사로 심장질환이나 기흉 등이 있는지 감별한다. 기흉(공기가슴증)이 있을 때 흉통의 증상은 환아마다 호소하는 방식이 다르지만 대개 숨이 차는 호흡 곤란을 동반한다.

셋째, 식도염을 포함하는 소화기 요인이나 심리적 요인이 숨어있지 않은 지 살펴본다. 식도염은 눕거나 배에 힘을 주면 증상이 심해지거나 특정 음식을 먹은 후 악화되는 특징을 보일 수 있다.

흉부 골격성은 운동 후 근육의 긴장과 외상 등에 의한다. 최근 직접적인 외상이 있었는지도 확인해야 되는데 보호자가 이를 모를 수도 있어 흉부 X선 촬영이 필수다. 통증이 지속될 때 전산화 단층 촬영 (CT) 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호흡성은 천식, 폐렴 등과 관련된 반복된 기침으로 인한 흉부벽 근육의 과도 사용 또는 늑막 자극에 의한다.

비록 흉통은 대부분의 소아청소년과 환자에서 심각한 심장 질환의 발생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라 할지라도 심장 질환을 시사하는 흉통의 적기 신호를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심혈관계 원인인 경우 허혈 심근 기능 장애, 심장막 또는 심근염증 질환, 부정맥에 의한 것일 수 있다. 전형적인 협심증성 통증은 심장 앞쪽 부위 또는 흉골 밑 부위에 있으며 목, 턱, 팔, 등, 그리고 배 등으로 퍼져나갈 수 있다. 통증은 깊고 무겁게 느껴지며, 숨이 막히는 것 같거나 또는 쥐어짜는 듯하다.

허혈 심근 기능 장애의 원인 중 선천 심질환 중에는 △대동맥판 협착, △대동맥판 하부 협착, △심한 폐동맥 협착, △폐동맥 혈관 폐쇄 질환, △승모판 탈출증, △관상동맥 기시 이상, △관상동맥 샛길 등이 있을 수 있다. 후천성으로는 가와사키병의 합병증 및 드물지만, 심근염이 있을 수 있어 심장 초음파 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소아청소년기에 발생하는 흉통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진찰과 문진을 통해 원인을 감별하고 각 원인에 맞는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흉통의 가장 흔한 원인인 늑연골염인 경우에는 아세트아미노펜이나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를 사용 할 수 있고, 근육 골격성인 경우에는 휴식이 필요하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