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벌써 세 번째 개학 연기 … "2주는 또 어떻게 버티나"학부모들 휴가 등 활용해 돌봄 공백 메우기 한계
감염 우려 가정보육 원해도 선택지 없어 발 동동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7  20:11: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교육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 중 고등학교 개학을 2주일 더 연기한다고 발표한 17일 오후 대전 노은초등학교 돌봄교실에서 학생들이 놀이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코로나19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오는 4월 6일로 미뤄지면서 일선 학교뿐만 아니라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부모들도 비상이 걸렸다.

애초 3월 2일에서 9일로, 9일에서 23일로 두 차례 연기된 데 이어 17일 세 번째 연기 결정이 나오면서 그동안 휴가 등을 활용해 돌봄 공백을 메워왔던 학부모들도 한계점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집단 감염이 두려워 학교에 흔쾌히 보내기도 어렵다는 게 대다수 학부모 입장이지만 당장 선택지가 없는 맞벌이 가정은 잇따른 개학 연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긴급돌봄과 긴급보육이 운영되고 있으나 불안한 탓에 학부모들은 다시 시름에 빠졌다.

충북 청주에 사는 직장인 김 모씨(38·여)는 유치원생 자녀를 충주에 있는 친정에 보낸 지 3주째다.

개학 연기 초기에는 친정 부모가 김씨의 집에서 지내며 아이를 돌봐 줬지만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더이상 집을 떠나있기 어려운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긴급돌봄 이용이 불안했던 김씨는 별다른 방법이 없어 아이를 친정에 보냈다.

김씨는 "코로나19가 두려워 친정 부모님 손을 빌려 가정보육을 해왔는데 다시 개학이 연기되니 막막하다"며 "부모님들도 체력이 한계에 다다른 상황이고 뾰족한 수가 없어 불안하긴 하지만 긴급돌봄 교실을 이용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근로자 양육자를 위한 가족돌봄휴가나 재택근무 등의 제도가 있지만 정작 회사에서는 실제로 쓰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미 지난 휴업 기간 돌봄휴가나 연차 등을 소진한 맞벌이 부부도 있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녀를 둔 다른 김 모씨(36·여)도 "남편도 마찬가지로 더는 휴가를 쓸 여력이 없다"면서 "개학 연기는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남은 기간 아이를 어떻게 돌봐야 할지 걱정"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정부는 휴업 연장으로 인한 학습 및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재원 투입과 함께 점검 체계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추경 정부예산안에 편성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2534억원이 긴급돌봄 지원, 마스크·손세정제 등 방역물품 준비, 온라인 학습 운영 등 코로나19 관련 대응에 우선 활용되도록 시·도교육청과 협의할 예정이다.

어린이집도 긴급 보육을 하도록 하고 유치원, 학교와 동등한 수준의 감염증 예방 조치 및 행·재정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