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文 대통령, 중소·자영업자 50조원 비상금융조치 실시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9  20:12: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코로나19의 경제충격 극복을 위한 1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첫 조치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신속하게 결정하고 과감하게 행동해야 한다. 비상경제회의는 논의와 검토가 아니라 결정하고 행동하는 회의가 돼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은 결정 내용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결정하는데 한국은행이 큰 역할을 했다면서 "전격적인 기준금리 인하와 함께 중앙은행으로서 국가의 비상 경제 상황에 책임 있게 대응하며 모든 금융권을 이끌어 주신 적극적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자금난을 해소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소상공인 긴급 경영자금 신규 지원이 12조 원 규모로 확대됐고, 취급기관도 시중은행까지 확대해 어디서나 1.5% 수준의 초저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또 대출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해 시행해 저축은행 보험 신협 새마을금고 카드사 등 제2금융권 전체가 만기 연장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 유예, 소상공인에 대한 전액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해 총 3조원의 재원으로 연매출 1억원 이하의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5000만원 까지 대출금 전액에 대한 보증 제공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고 덧붙였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