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선택! 21대 총선
김수민, 통합당 청원 선거구 후보 결정"정권심판 민의 구현시킬 것"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9  20:12: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특별취재팀] 김수민 전 국회의원(33)이 4·15 총선 청주 청원 선거구 미래통합당 후보로 결정됐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김 전 의원과 김삼화·김중로·이동섭 전 의원에 대해 애초 이들이 통합당에서 공천받은 선거구에 우선 추천(전략 공천)했다.

김 전 의원 등은 이날 민생당을 탈당해 전직 의원 신분으로 통합당에 재입당했다.

당적이 다시 통합당으로 바뀌자 통합당 공관위는 약속대로 그를 다시 청주 청원에 우선 추천했다.

김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대표적 '안철수계'로 꼽히던 김 전 의원은 안 전 대표의 국민의당에 합류하기 위해 지난 2월 18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본인을 '셀프 제명'했다.

의원직을 유지한 채 국민의당으로 가기 위한 수단이었다. 

하지만 안 전 대표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결정하면서 다시 통합당으로 당적을 갈아탔다.

통합당 공관위는 지난 4일 황영호 전 청주시의장을 제외하고 김 전 의원을 청주 청원에 단수 추천했다. 

하지만 지난 16일 법원이 민생당(옛 바른미래당)에서 제기한 '셀프 제명' 절차 취소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김 전 의원은 통합당에서 다시 민생당으로 당적이 돌아오게 됐다. 

이미 공천을 끝냈던 통합당은 김 전 의원 등에게 민생당 탈당 후 재입당하면 우선 추천을 그대로 유지해주기로 결정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권심판의 대의가 중요한 만큼 국회의원직에 더 이상 연연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오늘 민생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법원의 결정이 타당하다고 생각해 받아들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법적 절차로 다투는 대신 이번 선거에서 정권심판의 민의가 분명하게 구현되도록 하는 것이 책무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