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선택! 21대 총선
미래한국당 선거인단, ‘韓’의 비례대표 부결… ‘黃心’ 반영된 듯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9  20:25: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후보 명단이 19일 선거인단 투표에 부쳐졌으나 부결됐다.

미래한국당은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전날 일부 순번을 수정해 결정한 공천 후보 명단을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쳤으나 부결됐다고 밝혔다.

대의원 등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에는 총 61명이 참여해 찬성 13표, 반대 47표, 무효 1표가 나왔다.

이러한 결과는 이날 모(母)당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미래한국당의 후보 공천 내용을 전면적으로 거부하는 메시지를 내며 비판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의미와 중요성을 생각할 때 (미래한국당의 공천을) 대충 넘어갈 수 없다”며 “단호한 결정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선거인단 투표 부결 후 “분란을 일으켜 죄송하다. 투표 결과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