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일부 교회가 개신교계 욕 먹인다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2  17:39: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일부 교회들의 행태에 국민들의 비난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종교시설·실내체육시설·유흥시설 운영을 15일 간 중단해 달라고 발표한 다음날인 22일에도 현장 예배를 강행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도 목회자인가 싶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주일 연합예배'를 열었다.

 
교회 측은 신자들의 체온을 재고 방명록을 적게 한 뒤 예배당 안으로 들여보냈다.

 
교회 직원들은 신자들에게 "붙어 앉지 말고 서로 간격을 띄워서 앉으라"고 안내했지만 자리가 부족해 다닥다닥 붙어 앉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서울시는 이날 교회 측과의 합의 하에 시청 직원 5명과 성북구청 직원 1명을 들여보내 현장을 점검했다. 일부 신자들은 시청과 구청 직원들이 교회 밖에서 대기할 때 이들에게 "너희는 교회도 안 다니느냐, 부모도 없느냐"고 욕설과 폭언을 쏟아내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서울 강남구 광림교회도 신자들이 참석한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
 

신자들은 입구에서 문진표를 작성하고, 열감지 카메라로 체온을 측정한 뒤에야 실내로 들어갈 수 있었다.

 
서울 구로구 연세중앙교회도 이날 오전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 교회 측 직원은 예배당 입구에서 "2m 이상 떨어지라"며 신도들 간 간격을 유지하라고 안내했다. 이런 수고를 하면서까지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하는 이유는 뭘까.

 
개신교계에선 주일 예배를 교리에 있는 신성한 책무로 여긴다고 한다.
 

미국 개신교 영향을 많이 받은 한국 교단의 보수성 때문에 온라인 예배는 예배의 중단이나 단절로 보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한국 교회의 특수성도 꼽는다.
 

예배학자인 정장복 한일장신대 명예총장은 "'모이는 열심, 성경 공부 열심, 전도에 열심, 기도에 열심, 십일조에 열심'이 한국 교회만이 가진 5대 특성"이라며 "그 중 제일 먼저가 바로 모이는 열심"이라고 설명한다.

 
중앙집권적 조직이 있는 불교, 천주교와 달리 다양한 교단이 존재하며 개별 교회 중심으로 행사가 진행된다는 점 역시 이유 중 하나로 든다.

 
개신교계 내에서도 주일 예배 중단에 대해 의견이 갈린다.

 
한국교회연합은 최근 성명에서 "무조건적인 현장 예배 포기는 안 된다"며 "사스·메르스도, 심지어 한국전쟁 때도 한국 교회가 예배를 중단한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명실 영남신학대 예배학 교수는 SNS에서 "종교 집회는 언제나 전염병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중략) 주일 예배까지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는 건 현 상황에서는 크게 무리가 없다고 본다"는 의견을 냈다.

 
다른 건 다 차치하고서라도 이런 상황에서 꼭 교회에 가겠다는 이들에게 두가지만 묻고 싶다.
 

그렇게 열성적으로 교회에 다니다 코로나19에 걸려 생을 마치면 과연 신께서 잘 했다고 칭찬해주실건이지, 교회에 대해 평소 비판적인 이들에게 이 같은 행동이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일인지 말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ㅇㅇ
왜 교회에 다니면 코로나19에 걸린다고 생각하시나요? 어디보다 누구보다 국가에서 정한 위생원칙들을 잘 지키고 있는 교회, 사람들이 많습니다. 몰아가지 맙시다.
(2020-03-22 18:09:2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