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자동차 워셔액 에탄올 함량 표시 제대로 안 돼…의무화 필요"
김록현 기자  |  ysk15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5  19:42: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음성=충청일보 김록현기자] 자동차 워셔액 대부분이 에탄올 함량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워셔액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에탄올은 알코올에 민감한 소비자가 흡입할 경우 현기증이나 두통이 발생할 수 있다.

조사 대상 20개 제품의 에탄올 함량은 23.8%∼36.1% 수준이었고 평균 함량은 33.5%였다.

이들 중 13개는 제품에 에탄올 함량을 표시하지 않고 있었으며 함량을 표시한 7개 제품도 표시와 실제 함량이 일치하는 제품은 1개에 불과했다.

나머지 6개 제품은 표시한 에탄올 함량과 실제 함량이 최대 14.1%p 차이가 났다.

조사 대상 제품은 모두 메탄올 안전기준(0.6% 이하)에는 적합했다.

다만 5개 제품은 품명과 모델명 등 일반 표시 사항 중 1개 이상을 누락했고 1개 제품은 자가검사번호를 표시하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환경부에 워셔액의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와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표시 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에 대해 개선을 권고했으며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김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