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트렌드
라이머♥안현모 "닮고싶은 사람은 안영미"
최미란  |  miran@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5  23:43: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출처=라디오스타

통역가이자 방송인인 안현모가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오늘(25일) MBC ‘라디오스타’는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하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꾸며졌다.

앞서 안현모는 통역사로서 북미정상회담과 아카데미시상식 등에 참석한 바 있다.

이에 그는 "배우들의 시상이나 수상소감이 많아서 오디오가 물릴까 봐 최대한 침묵한다. 감탄도 못하고 숨죽이고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통역가 집안 출신임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안현모는 "나까지 통역사가 네 명이다"라며 "특히 그중에서는 빌 게이츠,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역을 맡았던 사람도 있다"고 밝혔다.

   
▲ 출처=라디오스타

이외에도 닮고 싶은 사람으로는 안영미를 지목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현모는 대원외고 독일어과,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를 거쳐 SBS 기자를 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