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서구 가수원동, 희망의 세 박자 운동, 두 번째 걸음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5:38: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대전시 서구 가수원동 행정복지센터가 '가수원동 희망의 세 박자 운동'을 지난 첫걸음에 이어 힘찬 두 번째 걸음을 내디뎠다. 

이번 두 번째 걸음으로, 가수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행복한 우리복지관(관장 강양구)이 협업해 면 마스크 100여 장을 제작, 지난 25일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전달했다.

또 가수원동 주민 일동(익명)과 관내 소재한 관저종합사회복지관(관장 곽영수)으로부터 후원받은 생필품(화장지), 식재료(돼지고기 50kg)를 저소득 장애인 20세대에게 전달했다. 

박교순 동장은 "희망의 세 박자 운동이 일부 단체의 참여나 일회적 활동으로 그치지 않고 지역사회 내 복지자원과 연계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주민 참여형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좋은 모델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