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충북도, 청주·제천·음성 산업단지 3곳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20:19: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충북도는 올해 60억원(국비 30억원, 지방비 30억원)을 투입해 도내 산업단지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제천 제1·2산업단지, 음성 대풍산업단지 등 3곳이다. 산단별 사업비는 20억원이며 2㏊ 규모로 만든다.

도는 이달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다음 달 첫 삽을 뜬 뒤 10월까지 숲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의 유휴지에 촘촘하게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근 주거 지역으로의 미세먼지 유입·확산을 억제한다.

도는 지난해 46억원을 들여 청주산업단지(2㏊, 26억원)와 음성 금왕산업단지(3㏊, 20억원) 주변에 차단숲을 조성했다.

2019년 9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착수한 충주 제1산업단지(5㏊) 차단숲은 올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지속적인 국비 확보로 해마다 도내 노후 산업단지 등을 대상으로 차단숲을 만들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차단숲 조성사업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열섬현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며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