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청주 고교생, 집단 괴롭힘에 투신 시도지속적 성희롱·괴롭힘 주장
경찰, 폭력 등 사실 확인 나서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9  19:35: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충북 청주의 한 고등학교 학생이 친구들에게 지속적인 성희롱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29일 청주 흥덕경찰서 등에 따르면 고교생 A군(18)은 지난 25일 오후 9시 42분쯤 흥덕구의 한 교각에서 투신 시도를 했다.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에 의해 A군은 구조됐다.

A군은 극단적 행동을 하기 전 "그간 극심한 수치심을 느꼈으며 가해 학생은 모두 살인자"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A군의 동생이라며 자신을 밝힌 사람이 "형이 지난 2년간 같은 반 학생들에게 성희롱·협박 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가해 학생들은 A군이 실수로 단체 채팅방에 올린 사진을 저장한 뒤 이를 두고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과 학교 관계자 등을 상대로 학교 폭력이나 집단 괴롭힘, 협박 등이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