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대전 대표 행사 '계족산 맨발축제' 코로나 19로 취소맥키스컴퍼니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고려"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5:08: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대전시 대표 행사인 계족산 맨발 축제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대전·세종·충남지역 소주 회사인 맥키스컴퍼니는 "다음 달 9∼10일로 계획했던 올해 맨발 축제 행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맥키스컴퍼니는 이 축제의 주최·주관사다.

외국인을 비롯해 전국에서 5만여 명이 축제장을 찾았던 예년 상황을 고려할 때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클 수 있다는 판단에서 내린 결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은 "코로나 19로 축제를 개최하지 못 하는 아쉬움이 크다"며 "이 상황을 함께 잘 이겨낸 뒤 황톳길과 숲속 음악회(매주 토·일)를 최상의 상태에서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계족산 맨발 축제는 14.5㎞의 숲속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달리면서 다양한 체험을 하는 친환경 이벤트다.

대전시가 올해 최우수 축제로 선정하기도 했다.

계족산 황톳길은 맥키스컴퍼니가 공유가치 창출 경영의 하나로 지난 2006년 조성 이후 15년째 관리하고 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