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행정서비스에 빅데이터 활용세종시, 오늘부터 허브 시스템 가동
버스 배차간격 조정 등 정책에 반영
정완영 기자  |  waneyoung@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5:13: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정완영 기자] 세종시는 개별 업무시스템에 산재한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해 행정서비스에 활용하기 위한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 시스템'을 구축, 7일부터 가동한다고 6일 밝혔다.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 시스템에 활용되는 데이터는 주민등록·어울링(공공자전거)·로컬푸드 등 행정 데이터 뿐 아니라 유동인구, 카드 매출 기록 등 민간 데이터도 포함된다.

시는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에 수집된 데이터를 부서 간 공동으로 활용하도록 한다.

이를 바탕으로 시민 생활과 밀접한 정책을 수립, 부가가치가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어 주요 버스 이용 시간대와 정류장 별 승·하차 인원 정보, 택시 이용률 등을 분석해 배차 간격을 조정하거나 정류장·공영자전거 거치대 증설 등 정책에 반영할 수 있다.

급식 신청 품목과 금액, 농·수산물 도매가격 등 데이터를 활용해 무상 급식 단가를 책정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도 있다.

장민주 스마트도시과장은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 구축을 통해 데이터의 체계적인 관리와 활용, 예산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