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기부의 참뜻을 모르는 청주시의회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5:30: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지난달 17일 충북 청주시 영운동에 훈훈한 소식이 전해졌다.

기초생활수급자로 국가에서 복지서비스를 받고 있는 A씨가 영운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에 써달라며 10만원을 전달한 것이다.

당시 A씨는 가진 것도 없고 금액도 적어 부끄럽지만 나라에 받기만 해 보답하고 싶다고 성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런 국민들의 마음은 비단 이 곳뿐만 아니라 사회 각계각층에서 이어지고 있다. 

지역의 자치단체장을 비롯한 각 시군의회, 공무원들도 급여와 세비 일부를 반납하는 등 나눔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자신들의 희생을 감수하면서 한마음으로 코로나19를 이겨보자는 뜻이 담겨져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월급의 30%를 4개월 간 반납하기로 했다.

돈은 재해구호기금 형태로 코로나19 지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충북도청과 산하 기관 직원들은 다음 달부터 3개월 간 월급의 일정액을 반납해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다.

충북시장·군수협의회도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도내 11명의 시장, 군수가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

협의회 회장인 한범덕 청주시장은 4개월 간 월급의 30%를 반납한다.

교육계 역시 김병우 교육감이 4개월 급여의 30%를 반납한 것을 비롯해 교직원들의 자발적 성금 모금 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도교육청 5급 이상 직원 69명은 국장 이상 40만원, 과장 30만원, 팀장급 20만원 등 모두 1610만원을 모아 코로나19 성금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장학사와 6급 이하 직원 308명도 자율적으로 온누리상품권과 청주페이를 비롯해 지역사랑상품권 3080만원 어치를 구매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옥천군의회와 영동군의회 역시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국외여비와 월정수당 일부를 반납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 주민과 고통을 함께 나누려고 내린 결정이다.
현재 공공기관을 비롯한 전국의 자치단체, 의회까지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고위공직자 및 공기업 경영진 등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국가적 위기 극복에 솔선수범해 동참한다는 취지인 것이다.

그렇지만 청주시의회는 이런 사회적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세비 반납은커녕 해외 연수비 반납도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일부 시의원들이 해외 연수비 반납을 추진했지만 일부 의원들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후문은 씁쓸함을 주고 있다.

지금 경제가 말이 아니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은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이다. 상점가는 문을 닫은 점포가 수두룩하다. 

근로자, 아르바이트 종사자 등 실직자들이 줄을 잇는 안타까운 실정이다.

IMF 때보다 지금의 상황이 더 어렵다는 얘기가 나온다. 국가재정으로 책임을 지기에는 분명 한계가 있을 것이다. 

이런 주장에 대해 본인 역시 어려운 상황이라 기부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시의원도 있다.

정확한 사정은 모르지만 그럴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런데 왜 해외 연수비 반납은 이뤄지지 않는 것일까?

기부의 의미는 많고 적음에 있지 않고 자발적으로 동참한다는데 있다. 

기부 릴레이야말로 코로나19를 이겨내는 가장 큰 힘이 이라고 청주시의원들에게 되묻고 싶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