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아산시 코로나19 긴급 생활안정자금 첫 지급접수시작 3일 만인 9일 소상공인 적격자 155명, 1억 5500만원 지급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9  13:38: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산=충청일보 정옥환 기자] 충남 아산시는 소상공인 및 실직자 등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사업 접수시작 3일 만인 9일 첫 자금수혈에 성공했다.

시에 따르면  6일 첫 신청접수된 서류를 전례 없는 신속한 검토로 소상공인 적격대상자 155명에 1억 5500만원을 지급하며 본격적인 긴급 생활안정지원에 나섰다.

하지만 실직자 등 대상자는 신청 이후 중복지원 등을 걸러야 하는 절차가 필요해 소상공인 대상자보다는 다소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 일환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프리랜서, 특수고용근로자 등)에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시는 오는 5월 8일까지 사업장 대표자(실직자 등) 해당 주소지 읍면동에서 접수받을 예정이며,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차원에서 홀짝제(출생연도 끝자리 홀수 → 홀수일, 짝수 → 짝수일)로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 각 분야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아산시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시하고 언론홍보를 통해 알리고 있다"며 "신속 집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해당 소상공인께서는 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모두 갖춰 신청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시는 소상공인 1만2600여 명과 실직자 5000여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며, 대상자로 판명되면 1인당 1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