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미래통합당 천안시의원 '천안시장 선거 보궐에 또 보궐을 할 것인가?'
특별취재팀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9  15:46: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특별취재팀] 미래통합당 천안시의원들은 9일 '충남선관위 공직선거법 관련 현직 공무원과 후보자 검찰 고발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천안시장 선거 보궐에 또 보궐을 할 것인가"라고 발표했다.

시의원 일동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관리하는 선관위의 검찰 고발은 그 자체만으로도 사건의 무게를 짐작하게 한다"며 "관련 후보자는 시민께 사죄하고 즉각 후보직을 사퇴해 재판에 발목이 잡혀 제대로 된 시정을 이끌지 못한 전철을 되풀이 하지 말고 천안시민의 명예를 훼손함은 물론 막대한 시민혈세를 낭비하는 일이 없도록 천안시민에게 용서를 구하라"고 강조했다.

또 "본 사건과 관련 있는 후보는 더 이상 무죄 추정이니 무죄 확신이니 하는 말로 시민을 우롱 하지 말고 즉각 후보직을 내려놓기 바란다"며 "선관위와 검찰은 본 고발사건과 관련한 후보를 즉각 공개해 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함으로써 혼란을 종식시켜 주시고 재·보궐에 재·보궐이 되는 일이 없도록 해 주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이어 "더 이상 공직자가 선거에 개입돼 선거가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각 후보자와 공직자는 각별히 노력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4ㆍ15  천안시장 보궐선거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는 "선관위로부터 검찰에 고발당한 후보는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해 시민에 대한 마지막 예우를 지켜야 한다"며 "이번 보궐선거는정자법 위반으로 전임 시장이 유죄를 받아 파면을 당하면서 생긴 선거이고 19억에 가까운 혈세가 쓰이는 선거인 만큼 그 어떤 선거보다도 공명정대하게 치러졌어야 하지만 민주당은 이번에도 시민들을 기만했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젠 현직 공무원들이 공직선거에 관여를 하고거기에 편승해 사전선거운동을 하는 후보, 이런 사람이 천안시장으로서의 자격이 업섣"고 반문하며 "공명선거를 목숨같이 여기고 깨끗한 선거 정착을 위해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