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오늘 진흙탕에서 연꽃을 피우자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14  17:04: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오늘은 대한민국 21대 의회 권력의 향방을 정하는 4·15 총선일이다.

이번 선거가 갖는 우선적 의미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 3년과 20대 국회 의정 4년에 대한 평가다.

이와 더불어 초유의 현직 대통령 파면을 주도한, 이른바 '탄핵 촛불'이 밝힌 시대적 과제 대응과 관련해 정부와 의회가 보인 공과(功過) 심판의 성격도 갖는다.

13일에 걸쳐 진행됐던 공식 선거운동에서 역시나 선의의 경쟁은 거의 볼 수 없었다.

거대 양 당의 '비례의석 전담 위성정당'이라는 반칙과 '공천 역주행'에 역대급 '막말 대잔치'는 국민들의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서로 적대하고 배제하며 혐오하는 진영 정치의 서슬 퍼런 결기는 여전히 뾰족함을 다시금 보여줬다.
진보를 표방하는 측은 박근혜 탄핵에 이어 이번 기회에 친일 정당을 몰아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보수 측은 친북·좌파인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야 한다며 각을 세우고 있다.

두 쪽 난 민심 속에서 누군가에겐 정부 뒷심론이, 누군가에겐 정부 견제론이 한층 그럴듯하게 들릴 것이다.

이 양론은 국제적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어느 쪽이 됐든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선거는 흔히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불린다.

현대 민주주의는 대의 민주주의이며 대의원인 국회의원을 올바른 사람으로 선출함이 운용의 관건이기 때문이다.

이틀 간의 사전투표에서 국민들은 역대 최고 투표율인 26.69%를 보여줬다.

시간을 잘못 맞춰 투표를 못하고 돌아가는 사람도 상당히 많았다.

이 여세를 몰아 유권자들 모두가 투표장에 가 승리하고 코로나19 방역에도 승리하는 성숙한 민주역
량을 대내·외에 과시한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는 꼭 투표하겠다는 반응이 눈에 띄게 많다.

우리는 공공의 선과 공익을 위해 대의권력을 선용할 국민 대표를 뽑아야 한다.

마음에 드는 정당과 후보자가 없다고 해서 '나 하나쯤이야'라며 기권하면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세계에 자랑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다시 요원해진다.

장난 삼아 터무니 없는 공약을 내건 후보를 선택해서도 안 되겠지만 최선이 아니면 차선, 차선이 아니면 차악이라도 선택해야 한다.

유세곡 가사처럼 '싹 다 갈아엎기'는 절대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여담이지만 절대 선(善)으로 보이는 사람도 누군가에게는 악(惡)으로 보일 수 있다.

각설하고, 투표권은 덜 나쁜 정치를 위한 최소 투자이자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최대 보험이다.
변화와 희망의 씨앗은 '참여'다.

유권자들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는 각 정당의 후보들에게 국민의 현명함을 오늘 보여주자.

진정성 있는 공약을 하고 있는지 확실히 하기 위해 투표장으로 가기 전에 선거공보물을 다시 한 번 확인하자.

입으로는 똑같이 '국민의 뜻'이라며 자신들의 이익에 민심을 덮어씌우는 정치인들에게 '진짜 민심'을 보여주자.


진흙탕 속에서 연꽃을 피워내는 일은 오롯이 국민의 몫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