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트렌드
이정현 3살 연하 의사 남편, '베비'로 등장
윤아람  |  ya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4  23:1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2)

 

배우 오윤아가 이정현 남편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다.

 

24일 방영된 KBS2 ‘편스토랑’에서는 이정현이 남편을 위해 다양한 음식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현은 지난 회에 담근 ‘전복껍데기주’를 남편에게 자랑하며 “저게 건강에 그렇게 좋다. 전복 껍질이 눈에도 좋고 남자한테도 좋다고 한다”고 말해 야릇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에 남편은 갑작스럽게 말을 돌리며 “배고프다”고 말했고, 이정현은 “냉장고에 가봐라”라고 답했다. 냉장고를 연 남편은 가운데 위치한 랍스타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 (사진=ⓒKBS2)

이정현은 남편을 위해 랍스터가 들어간 ‘황제 라면’ 끓이기에 나섰다. 면은 설익게 끓인 뒤 바로 건지고 오징어, 조개, 홍합 등을 팬에 볶는다. 이어 고춧가루, 다진마늘, 간장으로 양념한 뒤 전복 데친 물을 육수로 추가한다. 고추기름과 라면 스프, 랍스터를 넣고 푹 끓이면 황제라면이 완성된다.

 

황제 라면을 맛 본 이정현 남편은 “시원하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이정현을 위해 랍스터를 직접 발라 먹여 주는 다정함을 보여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를 지켜보던 오윤아는 “베비가 정말 자상하다. 매일 데리러 오고 정현이에게 너무 잘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정현은 지난해 4월 3살 연하 지금의 남편과 결혼식을 올렸다. 남편 직업은 대학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로 알려졌다. 앞서 이정현은 남편의 방송 출연 모자이크에 대해 “부끄러움이 많다”고 밝힌 바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