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트렌드
“미안할 정도로 잘해줘”...정보사령부 출신 하재숙 남편 눈물
박경호  |  park@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5  09:30: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배우 하재숙이 남편 이준행과의 달달한 일상을 공개했다.

 

25일 재방영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하재숙 이준행 부부의 고성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준행은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저는 고성에서 살고 있었고 주말마다 스쿠버 다이빙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날아왔다”라며 “첫인상은 귀여웠다. 호감 가고 웃음 나는 좋은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하재숙은 “제 눈에는 그냥 까맣고 착해 보였다. 그래서 제가 그날 먼저 ‘나랑 친구 할래?’그랬다. 몇 마디 하더니 제 핸드폰을 집어 가더니 번호를 가져갔다. 그날부터 전화가 와서 즐겁게 받아줬다”고 첫 만남을 떠올렸다.

 

   
▲ (사진=ⓒSBS)

 

이준행은 “몇 마디 안 했는데 계속 이야기 하고 싶었다”라며 “꽂혔다고 해야 하나. 머리 보다는 행동이 앞섰다”고 하재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하재숙은 “저도 너무 신기해서 ‘왜 이렇게 나한테 잘해주냐’고 몇 번이나 물어봤다. 신기하고 미안할 정도로 잘해준다”라며 눈물 흘려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를 듣고 있던 이준행 또한 함께 눈물 흘려 애틋한 부부애를 더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결혼에 골인했다. 이준행 현재 직업은 스쿠버 다이빙숍을 운영중인 사업가로 이전 직업은 20년간 정보사령부에 재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