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트렌드
진세연, 고등학교 졸업 사진 모태 미모 “항상 명함 받았다”
윤아람  |  ya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5  10:44: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2)

배우 진세연이 학창시절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25일 재방영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진세연이 출연해 문제 풀이에 나섰다. 이날 진세연은 송은이의 “너무 예뻐서 인기가 진짜 많았다더라”는 말에 부끄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에 김용만은 “그런 소문은 남학교에서 퍼지기 시작한다”라며 “당시 어떤 소문이 돌았냐”고 질문을 던졌다.

 

진세연은 “저희 학교에 이미연 선배님이 다니셨다. 선생님들이 그때를 보는 것 같다고 그러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형 기획사에 들어갈 뻔했다는 소리도 있었다”는 말에 “저희 학교 앞에 대형 기획사 캐스팅 디렉터가 많으셨다. 그분들이 오면 항상 명함을 주셨다. SM도 있었고 JYP도 있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정형돈은 “사채, 대출 명함밖에 받아보지 못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