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충북경찰청, 선거 사범 21명 수사"대상자 중 당선인은 없어"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6  19:34: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충북지방경찰청은 4·15 총선 선거 사범 21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금품 제공 7명, 흑색선전 2명, 선거운동 방법 위반 1명, 기타 11명이다. 

수사 대상자 중 당선인은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충북경찰청은 지난 2월 13일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단속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행사와 대면 선거 운동이 없어졌고, 후보 간 경쟁이 격화하지 않아 관련 범죄가 지난 총선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4년전 치뤄진 20대 총선에서는 70명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유형별로는 금품 제공 30명, 흑색선전 8명, 선거운동 방법 위반 26명, 기타 6명이었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