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대학병원 의사가 유튜브에 환자 사망영상 파문건국대충주병원 진료 중단 조치…“진상 조사 착수”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30  01:56: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대학병원 의사가 응급실에서 일어나는 환자 치료와 사망 영상을 여과없이 유튜브에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건국대충주병원은 지난달 29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응급의학과 A 교수의 진료 행위를 중단시켰다.

이 병원에 따르면 A 교수는 '응급실 브이로그'라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어 응급실에 온 환자들을 치료하는 영상들을 업로드했다.

이 영상은 모자이크 처리를 했지만 환자의 신체가 드러나고, 심폐소생술 끝에 환자가 사망하는 장면까지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A 교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삭제한 뒤 "학습 목적으로 영상을 올렸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국대충주병원 관계자는 "영상이 문제가 있다고 보고 윤리위원회를 열었다"며 "A 교수를 상대로 진상 조사를 한 뒤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