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통합 이종배 의원, 정책위의장 출마"주호영 원내대표 후보와
당 위해 함께 뛰고자 한다"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05  20:01: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미래통합당 이종배 국회의원(충주)이 5일 주호영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의 원내대표 경선 러닝메이트로 정책위원회 의장 후보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출마선언문을 통해 "위기에 빠진 당을 살려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에서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며 "주호영 원내대표 후보와 함께 뛰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 참패를 계기로 우리는 처절하게 반성하고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지난 19대, 20대 국회에서 당으로부터 많은 혜택을 받은 저로서는 개인의 안위를 위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당의 현실을 차마 외면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강력한 리더십과 풍부한 의정경험을 가진 주호영 원내대표 후보와 함께 거대 여당에 당당히 맞서는 강한 야당의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겠다"며 "이를 위해 문 정권의 실정을 제대로 분석하고 국민들께서 수긍할 수 있는 정책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통해 강한 야당, 그리고 국민에게 사랑과 신뢰를 받는 정책정당을 만들어 다가오는 대선과 지선 승리의 기초를 마련하겠다"며 "우리 모두의 미래통합당을 살리는 길에 함께 해주고 힘을 실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 의원은 충북 충주 출생으로 청주고,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충북도 행정부지사,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행정안전부 2차관, 충주시장 등을 역임하고 19대 국회에 재보궐 선거로 입성해 이번 21대 총선까지 충북 충주에서 내리 3번 당선됐다.

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20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등을 맡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주 의원은 "원내대표가 된다면 미래통합당을 '강한' 야당으로 만들겠다"며 21대 첫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