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수묵에 스며든 색의 새로운 이미지충북 출신 40년 경력 강호생 동양화가
청주예술의전당서 14일 19회 개인전
'생명의 부름' 주제로 170점 작품 선봬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06  19:5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생명의 부름' 연작들.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40여 년 간 그림에 천착해 온 지역의 동양화가 강호생 작가가 오는 14일 충북 청주예술의전당(이하 예당) 2층 대전시실에서 19회 개인전을 연다.

강 작가가 예당에서 작품전을 연 횟수는 이번까지 모두 네 번이다.

지난 2007년 7회 개인전 이후 실로 오랜만에 예당에서 갖는 전시다.

취약한 국내 미술의 현실 속에서도 수십년의 세월 동안 계속 붓을 놓지 않고 묵묵히 그 길을 걸어왔다.

강 작가는 "화가로서의 자신에게는 정말 신실히, 올곧게 곁눈질하지 않고 달려왔다고 자부하는 세월이지만 그림 앞에서 눈물 흘린 날들이 더 많았다"며 "내 속의 나에게 끝없이 묻고 답하는 반복된 삶은 내 육체의 세포들 속에도 각인돼 아픔의 흔적은 완연했다"고 회고한다.

그는 취향의 문제는 타협할 수 있지만 원칙의 문제는 타협하지 못하는 성격에 점점 홀로 되기에 익숙해져 갔다고 한다.

이러면서 익숙해진 또 하나는 어릴 때부터의 신앙 생활로 기도가 더 간절해짐에 따라 자연스럽게 갈증을 느낀 '생명의 부름(Calling of Life)'이었다.

자신의 부름, 부르심, 소명은 무엇이며 그 표상은 무엇인가를 그는 자신에게 묻고 또 물었다.

그렇기에 이번 전시의 타이틀도 '생명의 부름 - Calling of Life'다.

생명의 흔적을 나타내는 요소로 차용된 것들은 구체(球體), 물기둥, 비정형의 흰 여백 등과 색상들이다.

이 모든 것들의 기저에는 수묵(水墨)이 자리하고 있다.

형상과 채색을 중화하는 묵(墨)은 작가의 작품에 있어서 필수 요건인 동시에 언제나 여백을 동반한다.

전시는 PART Ⅰ 채묵과 PART Ⅱ 수묵으로 구분된다.

170여 점을 선보이며 그 많은 작품의 패널 제작도 직접 했다고 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에는 수묵과 여백을 바탕에 두고 작가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보여주는 데 일맞는 기법이 무엇인가 고민해 온 시간이 녹아있다.

동양적인 요소에 컬러라는 서양적 요소가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함으로써 색을 흡수한 수묵이 새로운 이미지로 발현된다.

충북 출신인 강 작가는 홍익대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청주대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다.

1993년 서울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이후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꾸준히 선보여왔다.

뉴욕, 프랑스, 일본, 중국 등에서 참여했던 페어전과 그룹전을 통해 수묵화가로서 호평을 받았다.

전시는 오는 22일까지 계속된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