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충청권 4개팀 참가 K3·K4리그 출범K3 '대전코레일·천안시청·청주FC' K4 '충주시민축구단'
프로·아마추어리그 가교 역할…16일 첫 시즌 개막 '팡파르'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3  19:24: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충청권에서 3개팀이 참여하는 K3리그와 1개 팀이 참가하는 K4리그가 13일 공식 출범했다.

한국 축구의 허리 역할을 할 세미프로 K3·K4리그 출범식이 이날 서울 아산정책연구원에서 개최됐다.

K3·K4리그는 16일 원년 시즌 개막을 하게 된다. 세미프로리그인 K3·K4리그는 프로리그인 K리그1·K리그2와 아마추어리그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 

아마추어리그 K5, K6, K7이 운영되고 있으며 K3·K4리그 출범으로 7부까지 이어지는 디비전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K리그2와 K3리그 간, K4리그와 K5리그 간 승강은 시행하지 않는다.  K3·K4리그 출범은 완전한 승강제를 향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는 의미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1부부터 7부까지 승강제가 완성되는 순간, 한국 축구의 지형은 완전히 바뀔 것"이라며 "이제 어떤 팀이든, 어떤 선수든, 어디로 갈지 명확한 지향점(K리그1)이 정해졌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한 경기, 한 경기가 더 진지해지고, 경기력은 더욱 향상될 것"이라며 "앞으로 K3·K4리그 팀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 이미 군·구 단위 기초자치단체에서 참가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 축구 발전은 물론 청년실업이라는 사회 문제 해결에도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이사는 "앞으로 프로와의 승강제가 이뤄지면 '한국의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도 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제이미 바디는 지역 아마추어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하는 성공 신화를 쓴 골잡이다.

K3·K4리그는 2월 26일 출범식을 열고 3월 초 개막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미뤄졌다.

16개 팀으로 구성된 K3리그는 라운드 로빈과 스플릿 방식을 혼용해 팀당 22경기를 치른다. 1∼4위 팀은 챔피언십 시리즈에 나선다.

K4리그에는 13개 팀이 참가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24경기를 치른다. K3리그 하위 두 팀(15∼16위)은 자동 강등, K4리그 상위 두 팀(1∼2위)은 자동 승격된다. 

K3리그 14위 팀은 K4리그 플레이오프(3위-4위 단판 승부) 승자와 단판 승부로 승강을 결정짓는다.

K3리그 참가팀(16개)은 대전코레일, 천안시청, 청주FC, 강릉시청, 경주시민축구단, 경주한수원, 김포시민축구단, 김해시청, 목포시청, 부산교통공사, 양주시민축구단, 전주시민축구단, 창원시청, 춘천시민축구단, 평택시민축구단, 화성FC 등이다.

K4리그 참가팀(12개)은 충주시민축구단,서울노원유나이티드, 서울중랑축구단, 시흥시민축구단, 양평FC, 여주시민축구단, 울산시민축구단, 이천시민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 인천남동구민축구단, 진주시민축구단 등이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