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청주 길거리·목욕탕서 30대·70대 숨진채 발견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4  20:1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14일 오전 7시 38분쯤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 거리에서 A씨(32)가 쓰러져 숨진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몸에서 특별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현재까지는 범죄를 의심할 만한 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숨진 채 발견되기 약 2시간 전 인근 모텔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A씨가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이날 오전 9시50분쯤 청주시 흥덕구의 한 목욕탕 욕조에서 A씨(78)가 숨져있는 것을 손님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점은 없었다"며 "나이 등을 고려해 여러 가능성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