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충북도, 세수 감소 우려道, 신규 세원 발굴 주력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7  19:39: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충북도의 올해 세수가 큰 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도는 경기 부양에 많은 재원이 투입된 상황에서 세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다면 각종 사업 추진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신규 세원 발굴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17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도의 세금 징수 목표는 1조3230억원이다.

항목별로는 취득세 5765억원, 지방소비세 4971억원, 지방교육세 1581억원, 등록면허세 463억원, 지역자원시설세 410억원 순이다.

이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취득세의 감소 폭이 매우 클 것으로 충북도는 우려하고 있다.

취득세는 부동산, 차량, 기계장비, 항공기, 선박 등의 자산 취득 때 부과되는 지방세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 위기가 불어닥쳤던 1997년 부동산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충북도의 취득세 세입이 전년도보다 30%나 감소했다.

다행히 올해 1분기 충북도의 세수는 징수 목표액의 29%인 3800억원에 달했다.

도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월 20일 처음 발생했지만 3월 말까지는 지역 경기가 크게 흔들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3월 22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작되면서 경기가 나빠지기 시작했고 지금도 회복 기미는 엿보이지 않는다. 

IMF 위기 수준의 취득세가 감소할 경우 충북도의 올해 취득세 확보액은 목표보다 1730억원 가량 줄어들 수 있다.

물론 올해 하반기 준공 예정인 도내 아파트가 5517가구라는 점에서 한 집당 300만원의 취득세를 걷는다고 보면 166억원의 취득세 확보가 가능하지만 세수 부족액은 1500억원을 웃돌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충북도는 향후 누락 세원을 찾아내고 코로나19 발생 이후 연기해 왔던 세무조사를 다음 달이나 7월 초부터 실시, 세원 발굴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여파가 2분기 세수부터 반영될 것 같다"며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을 고려할 때 세수 전망이 밝지 않은 만큼 한국지방세연구원 등에 의뢰해 영향을 면밀히 분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세정포럼을 운영하면서 신규 세원을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