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정의연·나눔의집 의혹 엄정 수사 필요하다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0  16:17: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기 위해 설립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나 나눔의 집이 각종 의혹에 휩싸이며 성금을 보낸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이들 단체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일본의 위안부 문제 인식 전환을 바라는 수많은 국민들의 뜻을 왜곡했다면 수사기관은 엄정한 수사로 반드시 법 위반 내용을 밝혀내야 할 것이다.

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지만 문제에 대한 해명은 부족해 보인다.
 
기부금 지출 내역이 누락되고 기재가 부실하게 되는 등 회계 처리에 오류가 있었던 것이 분명해 보이고, 경기도 안성 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쉼터) 사업도 의혹만 커지고 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여성가족부와 교육부, 서울시로부터 받은 국고보조금 가운데 8억원이 국세청 공시자료에 누락됐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이사장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를 맡을 때 개인 계좌로 단체 기부금을 모집했다. 기부금품법 위반으로 볼 수 있다는 게 중론이다.

윤 당선인 2억원대 아파트를 경매로 구입할 당시 자금 출처도 부정확하다. 기부금을 부정 사용했거나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정의연은 공익법인을 전문으로 한 회계기관을 통해 기부금 사용에 대한 검증을 받겠다고 했다. 검찰은 정의연과 윤 당선인 고발 사건 수사를 시작했다.

사회복지법인 '나눔의집'도 위안부 할머니들을 치료해 주거나 복지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직원들의 주장과 고발이 있었다.

나눔의 집에서는 병원 치료비나 물품 구입을 모두 할머니 개인 비용으로 지출하게 했다고 한다.지난해에는 25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들어왔지만, 할머니들을 위해 쓰인 돈은 6400만 원뿐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사무국장이 개인 계좌로 기부금을 받고, 나눔의집 전시 사업을 특정 업체에 몰아주는 등 각종 문제가 있었다는 게 직원들의 주장이다.

정의연이나 나눔의 집에 제기된 의혹과 주장들이 모두 사실로 드러난다면 일본의 만행으로 위안부 생활을 한 억울한 위안부 할머니들을 또 울리게 만드는 일이 될 것이다.

친일세력의 정치 공세나 진영논리를 내세워 검찰 수사나 회계감사에 그릇된 영향을 줘서는 안될 일이다. 범법사실을 밝히는 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거나 해석해서는 안된다.

초등학생들의 코묻은 돈부터 가난하고 어렵지만 생활비를 쪼개 보낸 성금까지, 이들 단체에 전달된 성금은 액수를 떠나 가치를 따질 수 없을 정도로 소중하다.

이런 모금액을 사적 이익을 위해 썼거나 목적과 다르게 사용했다면 법이 허용하는 최대의 벌을 줘야 마땅하다.

수사 기관은 사명감을 갖고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 나눔의 집 등에 대해 하나도 빠짐없이 낱낱이 파헤쳐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해 주길 주문한다.

만일 수사에서 잘못이 없다고 나온다면 다행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문제의 당사자들이 철저하게 책임져야 한다.

자칫 이번 일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고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는 운동이 식어버리거나 다른 모금활동까지 지장을 받지는 않을 지 우려된다.

하루속히 의혹들이 해소되길 바라며, 다시한번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를 당부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