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건강칼럼
'온라인 개학', 아이들 건강관리 주의정다와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0  16:2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건강칼럼] 정다와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우리 아이들이 집에서 학교 수업에 참여하는 온라인 개학을 맞이하게 됐다. 

신학기가 됐지만,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 못하고 각 가정에서 컴퓨터 모니터 화면을 통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평소처럼 맘 놓고 밖에서 뛰어놀지도 못하고 장시간 앉아서 수업을 듣다 보면 아이들에게 여러 가지 건강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부모님들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한 시기이다. 

특히 오랜 시간 올바르지 않은 자세로 책상에 앉아 있다 보면 목이나 허리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온라인 수업에 대처하는 올바른 자세에 대해 알아본다.

△허리통증, 수업 중 1시간 간격으로 일어나 스트레칭 해줘야
공부를 하는 학생들이 좋지 않은 자세로 장시간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다 보면 목, 어깨, 허리 등의 근육이 뭉치게 되어 통증을 유발하기 쉽다. 

특히 요통이 발생하기 쉬운데, 심한 경우에는 허리를 받쳐주는 근육이나 인대가 약해지게 되고, 척추의 변형도 유발할 수 있다. 

성장기로 뼈가 유연한 청소년은 잘못된 자세가 지속될 경우 척추가 어느 한 쪽으로 구부러지는 척추측만증 등의 발생 위험도 성인보다 높다. 따라서 장시간 공부를 할 때에도 의식적으로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우선 책상의 높이는 일어섰을 때 엉덩이 중간 정도 오는 높이가 적당하다. 의자가 너무 높아 발이 바닥에 닿지 않으면 다리에 하중에 실리면서 다리가 쉽게 붓거나 허리에 무리가 생길 수 있음으로 의자의 높이를 조절해야 한다. 

책상 밑에는 발을 올려놓을 받침대를 두면 다리를 펼 수 있어 허리에 무리가 덜 가게 된다. 의자의 높이는 앉았을 때 무릎이 엉덩이보다 약간 올라가야 하며, 양쪽에 팔을 올려놓을 수 있는 지지대가 있으면 좋다.

이때 지지대의 높이는 팔꿈치 높이 정도가 적당하다. 앉는 자세에서 허리가 약간 잘록하게 들어가도록 허리 받침을 이용하거나 쿠션을 이용하는 것도 바른 자세 유지를 위해 도움이 된다. 

또한 사용하는 침대는 너무 딱딱하지도 푹신하지도 않은 적당한 정도의 쿠션을 가진 것이 좋다. 

정다와 교수는 "아무리 바른 자세라도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허리에 무리가 올 수 있다"며 "적어도 1시간 간격으로는 일어나 목, 어깨, 허리 돌리기, 앉았다 일어나기 등의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수업 내내 눈 뗄 수 없는 모니터, 거북목 주의
일자목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거북목 증후군은 정상적인 경추(목뼈)가 어떠한 원인에 의해 일자 형태로 변형된 증상을 말한다. 원래 사람의 경추는 일반적으로 C자형의 곡선 형태를 띠고 있다. 

하루 종일 수업을 듣기 위해 머리를 앞으로 쭉 빼고 모니터를 보게 되면 목뼈의 모양이 C자형에서 일자 모양으로 뻣뻣해지는 거북목 증후군이 생기게 되어 목 주변의 근육이나 힘줄, 인대 등에 피로감을 유발하게 된다. 

충격 완화 능력이 떨어지며 외부충격이 고스란히 전해져 목디스크가 생기거나 경추에 퇴행성질환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목 주변의 근육이 약해지면서 쉽게 삐거나, 목을 움직일 때 딸깍거리는 소리가 날 수 있으며 특히 경추는 쉽게 변형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통증으로 인해 두통, 소화불량 등 문제점을 유발하기도 한다.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허리를 곧게 펴고 의자 뒤에 등을 붙이고 어깨는 젖히며 가슴을 펴는 자세를 유지하도록 한다. 책상에 있는 모니터 상단에 눈높이를 맞추고 모니터와의 거리는 40~45cm 유지해 주어야 한다. 

정 교수는 "키보드 작업 시 팔꿈치 각도를 110도 정도 유지하면 모니터를 쳐다보기가 쉬워지며 목 뒷부분이 받는 힘이 한결 줄어들게 된다"며 "하지만 수업에 집중하다 보면 미처 자세에 신경을 쓰지 못하게 되는데, 의식적으로 목이나 어깨 스트레칭이나 체조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