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재활용품 수거 업체 가격 폭락 대책 요구
곽근만 기자  |  shrek2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0  20:10: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충북 청주시 재활용품 수거·운반업체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폭락한 재활용품 가격에 대한 대책을 요구했다.

지역 4개 재활용품 선별업체가 구성한 청주시 공동주택 재활용품 수집운반협의회는 20일 "환경부는 폐지, 고철 수입을 금지하고 청주시는 공동주택 폐플라스틱, 폐비닐의 공공 수거를 즉시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등으로 재활용품 가격이 폭락해 이대로라면 업계의 붕괴가 자명하다"며 "업계 붕괴는 곧 쓰레기 대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재활용업계의 붕괴와 더불어 공동주택은 쓰레기 천국이 될 것"이라며 "공동주택이 쓰레기 문제에 취약한 것은 공동주택의 재활용품 처리가 전적으로 민간업체에 맡겨져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현실이 이렇지만, 환경부는 전국 한 달 발생량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폐페트(PET) 공공 비축 외 다른 대책이 없고 폐기물 수입 금지 법률은 연말에나 시행 가능하다"며 "청주시는 공동주택과 업체 간 단가조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라는 권고 외에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7월 안에 구체적인 방법을 시행하지 않으면 선별장에서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을 받지 못할 것"이라며 "환경부, 청주시,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관리사무소, 시민의 협조를 바란다"고 했다.

곽근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