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 "반드시 법정 시한 내 원구성"일하는 국회 추진단도 꾸려
그린뉴딜 기본법 제정 방침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1  19:21: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끝나자마자 법정 시한 내 원구성을 마치겠다며 미래통합당을 본격 압박하고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21대 개원 준비에 바로 돌입해야 한다"면서 "20대 국회는 역대 최단 기록을 세웠지만 법정 시한을 지키지 못했다. 21대는 반드시 법정 시한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단은 다음달 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같은달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민주당은 본격적인 원 구성 협상을 앞두고 '일하는 국회'도 다시 강조했다.

상시국회 도입, 법제사법위의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등 국회법 개정을 통해 제도 정비해 속도감 있게 법 처리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3선 한정애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일하는 국회 추진단'도 구성키로 했다.

원구성을 견인하는 고리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3차 추경의 시급성도 다시 부각하는 분위기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무엇보다 한시가 급한 3차 추경과 국난 극복을 위한 민생 경제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기 위해 21대의 신속한 개원이 필요하다"며 "민의와 어긋난 무리한 주장으로 조속한 국회 개원을 방해하는 것은 국민의 삶을 위험에 빠뜨리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3차 추경에 그린뉴딜을 포함하고 그린뉴딜 기본법 제정 방침도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확장 재정은 위기에 대응하는 효과적 방패이고 미래에 대한 확실한 투자"라면서 "3차 추경이 고용안정, 산업보호, 한국형 뉴딜의 성공을 뒷받침하는 든든한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