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통합당 "반공·안보·성장 벗어나야"당선자 84명 참여 첫 워크숍
총선 참패 원인·쇄신안 논의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1  19:22: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미래통합당은 21일 국회에서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84명이 참여하는 첫 워크숍을 열어 4·15 총선 참패의 원인 분석과 당 쇄신 방안을 논의했다.

행사에는 장경상 국가경영연구원 사무국장,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 박수영 당선인 등이 발제자로 나섰다.

장 사무국장은 발제문에서 "지금 당의 모습은 '권력놀이'와 '셀럽놀이'의 호들갑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의원들끼리 혁신모임을 만들고 선지자 노릇 한다고 해서 국민들이 눈길을 주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장 사무국장은 우파가 제시해야 할 비전으로 북한 민주화, 안전, 균형을 강조했다. 그동안 우파 진영의 핵심 가치인 반공·안보·성장 등에서 벗어나야 유권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장 사무국장은 특히 차기 대선의 최대 화두는 '기본소득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좌파의 세금살포 방식에 맞서는 우파식 방식으로 국민의 자산인 국공유자산에서 나오는 수익에 대한 배당권을 인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신입생 전원이 조선족 중심 다문화 학생인 초등학교들이 늘어나기 시작하고 중국어로 수업을 진행하자는 계획까지 나오는 실정"이라며 "중국 공산당이 지배하는 중국과 온갖 교류를 하는데 '반공' 같은 구호로는 공감을 얻어내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장 사무국장은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겪은 '87세대'가 40대 후반과 50대 초반에 포진해 있어 유권자 지형도에서 보수가 불리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선 패배는 탄핵 후 일시적 후유증이 아니라 오래된 구조적 문제로, 세대교체만 외쳐서는 곤란하다"며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줬으면 만 18세부터 피선거권도 줘 좌파보다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