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영동군,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2  17:37: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북 영동군 황간역 전경.

[영동=충청일보 이능희 기자] 충북 영동군은 국토교통부 주관의 ‘소규모 재생사업’ 전국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제안하고 추진하는 소규모 마을 단위 사업으로 10인 이상의 지역 주민이 공동체 형성, 사업에 직접 참여해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의 발전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영동군은 ‘고향 역 문화 플랫폼을 지역의 거점으로’의 지역 특성을 반영한 문화사업으로 최종 공모에 선정됐다.

군은 공모 사업 선정을 위해 지역 동향을 수시로 살폈고, 지역전문가 자문 등으로 창의적이고 체계적인 사업계획을 만들어 결실을 이뤘다.

사업의 핵심은 황간역을 문화 플랫폼으로 육성하고 이를 연계한 프로그램운영을 통해 향후 본사업인 도시재생사업 추진의 기반이 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커뮤니티 등 공동체 활동공간을 조성하고 주민이 직접 프로그램에 참여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군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확보된 국비 1억원을 포함해 총 2억원의 사업비로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역 광장에 시 낭송 등을 할 수 있는 소규모 공연장, 주차장 등을 조성해 문화공간의 역할을 강화하고, 황간 마실자전거 운영으로 지역관광 활성화와 공동체 의식 회복을 꾀할 계획이다.

오는 8월 사업을 본격 착수해 연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신속 집행을 위해 철저히 준비해서 연내 완료를 목표로 꼼꼼히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질 높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지역 전체에 활기가 전해지도록 하고, 이후 사업 참여 경험을 바탕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138곳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한 평가위원회의 엄격한 평가를 거쳐 75곳을 최종 선정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