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유민상X김하영, 하룻밤 들키며 진짜 母 소환 "애부터 만들려고?"
명도은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2  21:20: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KBS)

유민상이 김하영과 하룻밤 같이 있었던 것을 들킨 뒤 김하영 어머니와 대면했다. 

22일 방송된 KBS `개그콘서트`에서는 유민상이 김하영의 어머니를 만나기 전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유민상은 후배들에게 "술을 과하게 마셔서 하영 씨 집에서 잤다"며 "아무 일도 없었다. 아침에 빨리 나가려고 했는데 어머니가 딱 오셨다"라고 말했다. 

 

 

   
▲ (사진출처=ⓒKBS)

유민상은 김하영의 어머니를 만나러 약속장소에 먼저 와 기다리고 있었다. 김하영의 어머니는 알 수 없는 표정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김하영은 "진짜 우리 엄마다"라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김하영의 엄마는 "어쨌든 우리 하영이 좋아한다고 하니까 고맙다. 부족한 것도 많고 그다지 예쁘지도 않은데"라며 "날 닮았으면 훨씬 예뻐야 한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유민상은 "모르는 사람이 보면 자매인 줄 알겠다"라며 어머니의 동안 외모를 칭찬했다.

이에 김하영의 어머니는 "몇 살로 보이나"라고 말해 유민상을 당황케 했다. 버벅거리는 유민상에 김하영 어머니는 "말을 할 때는 똑부러지게 자신있게 말해야지"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하영의 어머니는 스피치학원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영은 "너무 귀엽지"라며 어머니에게 유민상을 어필했다. 김하영 어머니는 갑자기 손을 들어 유민상을 겁먹게 했다. 뺨을 때리는 줄 알았던 김하영 어머니는 바로 웨이터를 불러 유민상을 안심케 했다. 

김하영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유민상은 어머니에게 "인삼 좋아하냐"라며 선물을 들었지만 김하영 어머니는 선물을 거절했다. 이어 유민상은 김하영 어머니에게 "아무 일도 없었다"라고 말하자 김하영 어머니는 "뭐라도 했어야지"라며 바로 결혼 이야기를 꺼냈다. 

유민상은 결혼 이야기에 쩔쩔 맺다. 하지만 김하영 어머니는 "동거부터 하려고?", "애부터 만들려고 했던 건가?"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어 김하영 어머니는 흰 봉투를 내밀었다. 이에 김하영은 쩔쩔매며 "엄마!"라고 말했다. 다음 편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튜디오에서 김하영은 "평소에 어머니와 하영이와 다니면 종종 자매로 오해하기도 한다"라며 어머니의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이어 김하영은 유민상에 대한 어머니의 반응에 "민상을 유심히 보시더니 "귀하게 생겼네! "이러는 거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밝혀 주변을 술렁이게 했다. 

명도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