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오윤아 아들 민이, 콩고기 먹방으로 이영자 '감동'
명도은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2  23:25: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KBS)

오윤아 아들 민이의 콩고기 먹방에 이영자가 감동했다.

22일 방송된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가 면역력 밥상을 주제로 요리했다. 이날 오윤아는 미역귀와 콩불고기를 만들었다. 

오윤아의 아들 민이는 밥상에서 콩고기만 골라 먹어 눈길을 끌었다. 평소 고기를 좋아하는 만큼 콩고기를 골라낸 것이다. 도경완은 "꾼들은 본능적으로 안다"며 민이의 입맛이 남다름을 이야기했다. 

 

 

   
▲ (사진출처=ⓒKBS)

고기꾼 민이는 망설이다가 콩고기를 먹었다. 오윤아는 아들의 반응에 긴장했다. 민이는 계속 신중하게 고기를 씹었고 오윤아는 옆에서 "맛있어?"를 연발하며 아들의 반응을 궁금해했다. 

오윤아의 아들 민이는 "맛있어요"라고 말하며 콩고기의 매력에 푹 빠졌다. 민이는 "콩고기 누가 보내줬지?"라는 오윤아의 질문에 "영자 이모"라며 "영자 이모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민이의 감사 인사에 이영자는 감동하며 "민이야 한 번 더?"라고 말하며 한 번 더 콩고기를 보내주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영자의 리액션에 오윤아도 밝은 모습을 보였다. 

오윤아는 이어 식탁에서 잘 앉아 먹는 민이를 칭찬하며 "면역력이 좋아야 안 아프고 감기 안 걸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민이는 "튼튼해"라며 자신의 건강을 자랑했다. 

이어 민이는 엄마가 차려 준 음식을 골고루 챙겨 먹었다. 민이는 김치부터 무나물, 시금치까지 여러 나물과 밥을 먹으며 복스럽게 먹방을 했다. 마지막까지 한 톨도 남기지 않은 민이의 모습에 출연자들은 "진짜 잘 먹어서 보기 좋다", "민이 먹는 것 보니 나도 먹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윤아는 2015년 결혼 8년 만에 전 남편과 이혼해 혼자 아들을 키우고 있다. 오윤아의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다.

명도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