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추노OST `바꿔`에 윤두준 "잘 못나온 것 같다"
명도은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3  20:30: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tvN)

드라마 `추노`의 OST로 유명한 노래 `바꿔` 문제에 윤두준과 정세운이 멘붕을 겪었다. 

2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이하 놀토)`에서는 윤두준과 정세운이 출연해 첫번째 노래로 드라마 `추노` OST를 풀었다. `추노`는 퓨전 사극 드라마로 장혁과 이다해 등이 출연한 드라마다. 

 

 

   
▲ (사진출처=ⓒtvN)

놀토 멤버들은 `추노` OST 중 하나인 임재범의 `낙인`을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글루민 써티스의 `바꿔`가 문제로 나왔다. 글루미 써티스의 `바꿔`는 드라마 `추노`의 오프닝 타이틀곡으로 긴장감 높고 박진감 넘치는 곡 분위기로 많은 예능에서도 BGM으로 활용했다. 

문제 구간을 들은 윤두준은 인상을 쓰며 "원래 이렇게 어렵냐"라고 말했다. 김동현도 `무조건 3차전 각이다"라고 말하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놀토 멤버들은 윗줄을 채우지 못해 어려워했다. 

윤두준은 "잘못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고 하키 정도의 어려운 노래를 원했던 정세운은 "진짜 그 정도 나올 줄 몰랐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정세운은 첫 줄을 못 듣고 후반부는 제대로 들었다. 

`놀토`의 현재 1라운드 받아쓰기 원샷 1위는 문세윤과 혜리였다. 이날 방송에서 원샷의 주인공은 문세윤이 당첨됐다. 이로써 문세윤이 1등을 차지했다. 

문세윤은 원샷을 받자 위풍당당한 표정으로 눈썹을 이리저리 움직였다. 이어 검은 장갑을 보이며 거들먹거리는 모습을 보여 주변을 폭소케 했다. 

명도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