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만리포 6월 6일·대천 7월 4일충남 해수욕장, 정부지침 주시 속 '조심스러운 개장' 준비
지자체, 방역 대책 고심… 번영회 중심 방역단 자율 운영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4  18:29: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주말인 지난 23일 강원도 속초시 속초해변이 나들이를 나온 시민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일보 지역종합] 충남을 비롯한 전국 해수욕장들이 정부 지침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조심스럽게 개장 준비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산 기세가 완전히 꺾이지 않은 상태라서 정부 지침에 따라 해수욕장 개장이나 운영이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충남 보령시 등 지방자치단체들은 대체로 올해 해수욕장 정상 개장을 전제로 편의시설을 정비하는 등 준비에 힘을 쏟고 있다.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만큼 국내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코로나19 기세가 완전히 꺾이지 않아 조기 개장이나 적극적인 유치전을 벌이진 못하고 있다.

보령시는 서해안 최대 규모인 대천해수욕장 개장을 7월 4일로 결정했다.

정상 개장 예정이지만 예년보다 보름 이상 늦은 개장 시기다.

보령시는 2008년부터 매년 6월 중순 대천해수욕장 문을 열었다.

충남 태안군은 예년과 비슷한 시기에 28개 해수욕장을 개장한다.

만리포해수욕장이 가장 이른 6월 6일 문을 열고 꽃지 등 나머지 27개 해수욕장도 지난해와 비슷한 7월 4일 일제히 개장한다.

지자체와 해수욕장 인근 상인들은 방역 당국이 올해 해수욕장 운영 지침을 어떻게 내릴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수욕장을 예년처럼 운영하는 게 현실적으로 쉽지 않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개장을 하지 못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해수욕장 관할 지자체는 올해 해수욕장 운영의 성공 여부를 '코로나19의 효율적인 방역'으로 보고 다양한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태안군은 6월 6일 개장하는 만리포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파라솔 등 차양 시설 2m 이상 간격 유지 등 행동수칙을 마련했다.

카페, 숙박시설, 탈의시설, 샤워시설 등 밀집시설 방역 관리자를 지정해 운영하고 포장 및 배달 판매 활성화도 추진한다.

해수욕장번영회를 중심으로 주민과 상인, 숙박업자 등이 참여하는 자율방역단을 운영하고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보령시도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방역소독반을 운영하고 매일 생활 속 거리 두기 캠페인 운영과 다중이용시설 실천 지침을 안내할 계획이다.

초미립자소독기를 활용해 해수욕장 주변을 집중 방역하고 친환경 해충 유인퇴치기(포충기)를 가동하는 등 매개 모기 감염병 예방 관리에도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관계자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피서객 유치에 나서야 하는 시기이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적극 활동하지 못하고 있다"며 "개장식도 번영회 자체 행사로 간소하게 치를 예정이고 초대장도 발송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