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옥천서 크레인 고리에 맞은
금속가공업체 근로자 숨져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5  20:09: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25일 오전 11시 5분쯤 충북 옥천군 청산산업단지 내 금속 가공 업체에서 60대 근로자 A씨(69)가 크레인 고리에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머리를 크게 다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당시 A씨는 H빔을 크레인으로 올려 가공하는 작업장 인근에  있다가 이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업체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