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이태란·박탐희·유선 "남편 대신 진서방"
명도은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5  23:16: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SBS)

이태란과 박탐희, 유선이 남편 대신 진서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가 동료 여배우들과 랜선 바자회를 열었다. 이날 바자회에는 이태란과 유선, 박탐희가 참여했다. 

이태란과 유선, 박탐희, 박시은은 평소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약속 장소에 모여 서로 반가움을 표했다.

유선은 들어오자마자 "가방 좀 챙겨왔는데"라며 견제했다. 이어 유선은 너무 팔 것이 없어서 아이들 옷까지 빼 왔다며 여자 아이들의 로망인 엘사 옷을 보여줬다.

 

 

   
▲ (사진출처=ⓒSBS)

이어 박탐희도 오랜만에 얼굴을 비춰 눈길을 끌었다. 박탐희도 유선과 같이 바자회 물품을 스캔했다. 이어 박탐희는 두 아이의 엄마인 만큼 아이들의 선물로 들어온 새 옷들을 바자회 물품으로 내 놓았다. 

이태란이 마지막으로 도착하면서 바자회 멤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유선은 "바자회 땐 지갑 차고 하잖아요. 오늘 손님 안 와요"라며 랜선 바자회임에도 전대를 차고 있는 이태란을 가리켰다. 박시은은 "나도 마음에 드는 거 사려고 지갑 가져왔다"고 거들었다.

이어 박시은은 남편 진태현을 향해 "사줄 거지?"라고 말했다. 이태란도 "나도 남편 데라고 올걸"이라고 말했고 유선은 "남편에게 계좌이체 해 달라고 해라"라고 말했다. 이날 바자회 상품으로 나온 물품은 본인들이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유선은 남편 대신 `진서방`을 다정하게 불러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에 이태란은 "우리 모두가 진서방이다"라고 말하며 진태현을 부끄럽게 했다. 

명도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