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오세현 아산시장, 봉축법요식 앞두고 보문사와 세심사 방문코로나19 방역협조 감사와 생활 속 거리두기 협조요청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7  14:20: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산=충청일보 정옥환 기자] 오세현 충남 아산시장은 봉축법요식(5월 30일)을 앞두고 지난 26일 보문사와 세심사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활동 협조에 대한 감사와  생활 속 거리두기 협조를 요청했다.

불교계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자발적으로 법회 등 종교활동을 자제하고, 지난달 30일 예정이던 봉축법요식을 한 달 연기했다.

보문사는 지난 1978년 석주 스님이 온양지역 포교를 위해 창건,현재는 송운 스님(아산시 불교사암연합회 회장)이 주지 스님으로 부임해 부처의 가르침을 전하고 있다. 

보문사 마하야나 자비봉사단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점심공양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보문사 불교대학 동문회는 매년 송년법회에서 성금을 모금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또 2011년부터 보문사 산사음악회를 개최해 하고 있다.

세심사(주지 지해 스님)는 아산시 지역 문화유산 명소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 창건 역사가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세심사는 1968년 승려 일타와 도견이 세심당이라는 부도에서 이름을 따와 기존 신심사에서 오늘날 세심사로 명칭을 변경했다.

소장 문화재 가운데 불설대보부모은중경 목판은 보물 제1960호로 현재까지 전해지는 언해본 목판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조선시대 언어생활을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이다. 

이밖에 세심사 소조 여래 좌상, 세심사 신중도, 세심사 다층탑 등 다양한 문화유산을 확인할 수 있다.

오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협조해 준 불교계에 감사드리며, 현 위기상황을 모두가 함께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 시장은 봉곡사, 송암사, 윤정사, 옥련암 등을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