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도, 산림병해충 피해 최소화 '총력'道, 8월까지 시·군 13개 기관
예찰·방제대책본부 설치 운영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7  19:38: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가 산림병해충 발생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대책본부를 운영한다.

도는 오는 8월 31일까지 도청과 산림환경연구소, 각 시·군 13개 기관에 산림병해충 예찰·방제 대책본부를 설치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책본부는 흰불나방 등 산림해충과 피해가 우려되는 매미나방, 꽃매미 등 돌발해충에 대해 지속적인 예찰과 방제에 주력하기 위해 설치됐다.

예찰은 산림병해충 방제단 47명이 맡아 도내 11개 시·군에 배치돼 산림지역과 도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 관광지 등 생활권을 중심으로 활동한다. 

병해충이 발생하면 즉각적인 방제에 들어간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임차헬기를 활용해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항공예찰을 할 계획이다. 

피해확산에 막기 위해선 감염목의 조기 발견과 적기 방제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다.

도는 또 지상방제와 무인항공방제 사업을 추진해 매개충인 북방수염하늘소의 밀도를 낮출 계획이다. 
미발생 지역도 예찰 활동을 한다. 

시·군 산림부서와 농업기술센터는 '공동 방제의 날'을 운영해 협업 방제를 추진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산림병해충 방제는 무엇보다 조기 발견과 적기 방제가 중요하다"며 "예찰 조사를 통해 산림이나 가로수, 공원 등에서 수목의 이상 증상이나 병해충이 발견되면 적극적인 방제로 산림피해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