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도, 소상공인 지원 자금 확대300억 증액해 1000억 편성
3차분은 150억→350억원
진천·음성 업체도 지원키로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7  19:42: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자금을 1000억원으로 확대했다. 

소상공인육성자금으로 올해 700억원을 편성했지만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 등의 정책수요가 늘어 300억원을 증액한 것이다.

다음달 1일부터 지원할 소상공인육성자금 3차분은 150억원에서 350억원으로, 추석에 앞서 8월24일부터 지원할 4차분은 200억원에서 250억원으로 늘렸다. 지난 2월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생활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진천과 음성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50억원도 추가 배정해 182개 업체를 지원한다.

3차분 지원 신청은 다음 달 1일부터 충북신용보증재단 본점과 5개 지점(충주·남부·제천·혁신도시·동청주)으로 하면 된다.  한도는 업체당 5000만원으로 3년까지 이용할 수 있다. 지원기간 중 폐업하거나 다른 시도로 이전하면 이자보조금 지급을 중단한다.  

대출은 도내 10개 금융회사(국민, 기업, 농협, 신한, 우리, 하나, SC제일, 한국씨티, 신협, 새마을금고)에서 받는다. 대출이자의 2%는 충북도가 지원한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