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도당 윤리심판위 징계 혹독하다"주영숙 제천시의원, 재심 밝혀
"이후삼 총선 낙선 방치 이유로
당원 자격정지는 가혹한 처사"
목성균 기자  |  sobak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7  20:06: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주영숙 제천시의원이 27일 제천시청 브리핑 룸에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윤리심판위의 징계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천=충청일보 목성균 기자] 주영숙 충북 제천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윤리심판위가 해당 행위로 자신에게 당원 자격정지 2년을 내린 것과 관련해 "혹독한 징계"라며 당 중앙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27일 제천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4·15총선에서 이후삼 후보의 낙선을 동조·방치했다는 이유로 지난 21일 본인과 다른 당원 4명에 대해 당원 자격정지를 내린 것은 가혹한 처사"라고 반발했다.

그는 "남편(박한규 전 충북도의원)이 총선을 5일 앞둔 지난달 10일 이후삼 의원을 상대로 뇌물수수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한 것과 관련해 도당이 무참하게 징계를 결정한 것은 연좌제"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이후삼 의원은 지난 6일 제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과 관련한 같은 당  시의원 간담회에 본인을 배제한 채 진행했다"며 "이 또한 본인의 남편과의 감정 때문으로 보복정치를 자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당원을 관리하지 못해 총선에서 낙선을 하고도 그 책임을 다른 당원들에게 돌리는 뻔뻔한 행위는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이 의원을 향해 날을 세웠다.

이어 "이후삼 의원은 지역위원장이 될 자격이 없고 당에 누를 끼친 사람"이라며 "민주당의 공정성을 위해서라도 사법기관의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박한규 전 충북도의원은 지난달 5일 이후삼 의원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시의원 후보 1인당 면접비용으로 300만원씩 받은 뒤 영수증 처리만 하고 지출내역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이 의원을 뇌물수수혐의와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민주당 충북도당 윤리심판위는 해당 행위로 박한규 전 도의원을 제명, 주영숙 시의원은 2년, 당원 3명에게는 6개월의 당원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당원 자격정지를 받은 일부 당원은 탈당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성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