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철도공사 현장 대금·임금 체불 원천 차단공단 '차세대 방지 시스템' 개발 착수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18:48: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공사대금과 근로자 임금 체불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차세대 체불 방지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이 개발되면 원도급사 부도 발생 때도 공단이 은행 계정을 별도로 구축, 근로자나 하도급사에 임금·공사 대금을 직접 지급하며 체불을 사전에 막는다.

건설사와 근로자 간 구두계약을 금지하고 전자 계약 체결을 의무화하며 선금·선지급금과 적정 임금 지급 등 자금 흐름을 발주자가 실시간으로 모니터할 수 있게 된다.

연말까지 시범 운영을 거쳐 시스템 구축을 마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체불 방지 시스템 도입으로, 철도건설 현장에서 공사대금과 임금 체불이 없는 안심 일터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