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충남 수소 가격 절반으로 낮춘다당진 부생수소 출하센터 구축
道-市-수소산업協, 업무 협약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20:10: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 기자] 충남도가 부생수소 출하시설을 구축해 수소 가격 낮추기에 나선다.

도는 28일 당진시, 한국수소산업협회, 수소에너지네트워크와 '충남도 수소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당진 송산2 일반산업단지 내 9900㎡에 내년 4월까지 중대형 부생수소 출하센터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센터 내에 압축기(1시간당 1000㎡급 3대 또는 500㎡급 5대)와 수소 선적을 위한 하치장도 설치된다.

도는 센터가 완공되면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부생수소를 하루 평균 1700t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 부생수소는 도내 수소충전소에 공급된다.

당진과 서산을 오가는 32번 국도변에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는 방안도 협약에 담겼다.

센터가 완공되면 현재 1㎏당 8000∼8800원 수준인 수소 가격을 5000원대까지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은 국내 3대 제철소 및 화학단지가 하나씩 위치해 있어 부생수소가 풍부하다"며 "충남이 수소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