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KTX오송역 전차선로 고장
고속열차 43대 '운행 지연'
전력 공급 선로 문제 발생
경부선 하행선 2시간 중단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31  19:18: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지난달 29일 오후 KTX 오송역 경부선 전차선로에 이상이 생겨 2시간 동안 열차 운행이 차질을 빚었다. 지난 31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3시 56분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 KTX 오송역 인근 경부선 하행선 전차선로가 지상 쪽으로 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난 곳은 오송역에서 대전역 방향으로 약 5㎞ 떨어진 지점이다.

전력을 공급하는 선로에 문제가 생기면서 경부선 하행선 열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상행선도 복구 작업 영향으로 한동안 지연 운행됐다.

코레일은 사고발생 2시간 만인 오후 5시 59분쯤 복구작업을 마무리 짓고 열차운행을 재개했다. 그 사이 일부 고속열차는 사고 지점을 우회해 일반 노선을 운행하기도 했다.

당시 사고와 복구작업으로 인해 지연된 고속열차(KTX, SRT)는 모두 43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레일 관계자는 "복구되기까지 경부선은 열차에 따라 10∼50분씩 지연됐었다"고 전했다.
사고가 난 선로는 오송역 인근을 지나던 KTX 기장이 우연히 발견했다.

상황을 확인한 코레일은 이날 오후 5시쯤 승객들에게 재난문자를 보내 고속열차 운행 지연을 알렸다.
코레일은 전차선로가 늘어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