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낮잠 깨운 단독경보형 감지기, 인명피해 막았다세종시 금남면 감성리 목조주택 화재…신속한 신고·대피 가능
정완영 기자  |  waneyoung@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2  16:47: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조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큰 피해로 번질 수 있던 화재를 막아냈다.
 세종소방서는 지난 1일 낮 12시 45분경 금남면 감성리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약 900여 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전소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2일 밝혔다.
 신고자인 A(80)씨는 집에서 낮잠을 자던 중 '펑' 소리와 함께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작동해 주위를 확인해보니, 부엌 쪽에서 화재가 번지고 있어 119 신고 후 소화기와 물을 뿌려 자체진화를 시도했다.
 주택이 화재에 취약한 목조로 지어져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인해 큰 화를 당할 뻔 했다.
 그러나 제때 울린 감지기 덕분에 신고자가 화재가 발생한 위치를 비교적 빠르게 인지해 신속하게 밖으로 대피할 수 있었다.
 화재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발생 1시간 40여 분 만에 인명피해 없이 완전히 진화됐다.
 해당 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지난 2012년 2월부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초기화재에 대응하기 위해 설치된 시설로 이번 화재를 통해 설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세종소방서 관계자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한 주택은 화재에 비교적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면서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세종=정완영 기자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