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음성
음성군,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 사업 호응
김록현 기자  |  ysk15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3  10:29: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음성군에서 운영 중인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에 의사가 주민을 대상으로 진료상담을 하고 있다.

[음성=충청일보 김록현 기자]충북 음성군은 건강한 노후생활과 건강격차 해소를 위한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 사업을 재개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 사업을 일시 중단했으나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돼 지난 1일부터 음성읍 석인2리 마을을 시작으로 사업을 재개했다.

특히 경로당 개방 전까지는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 이동순회 진료버스를 활용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경로당 운영 재개 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는 민선7기 군수 공약사업으로 의료기관과 보건기관이 멀리 떨어져 있어 교통불편 등으로 의료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의료취약지역 경로당에 의료 전담팀이 방문해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군은 5월 현재 65세 이상 인구가 1만9551명으로 전체 인구 9만4336명의 20%를 차지해 초고령 사회로 진입해 심뇌혈관질환과 퇴행성·노인성, 만성질환의 비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돼 주민들의 의료이용 불편해소와 함께 고령화에 따른 노인성 질병예방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보건, 의료기관으로부터 3km 이상 떨어진 79개 마을을 선정해 순회 주치의제를 운영하며 △일반의사 △한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진료반이 주기적으로 경로당을 방문해 일반진료, 한방진료, 건강상담 등 개인별 맞춤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주민들에게 호응을 받으며 노인 건강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 79개 마을 경로당을 444회 방문해 일반진료 4996명, 한방진료 1936명 등 7000여명의 노인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군은 올해 코로나19로 중단기간이 길어지면서 사업 재개에 앞서 업무담당자가 마을을 찾아 사업 참여 홍보와 함께 그동안 추진사업 내용을 토대로 개선할 점과 바라는 점 등을 파악해 사업을 재정비했다.

그동안 ‘경로당 순회 주치의제’가 진료에 중점을 둔 약물처방이 주 업무였다면 올해는 개인별 맞춤 상담을 통한 약물처방과 더불어 운동과 식이요법 등을 알려주고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해 건강생활을 영위하도록 교육하고 건강증진 사업부서와 건강 식생활 실천 프로그램도 연계하는 등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조병옥 군수는 “교통이나 거동이 불편해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주민들이 없도록 찾아가는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군민이 행복하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