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봉오동 전투 100주년 맞아
우정사업본부 기념우표 발행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4  19:1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우정사업본부는 한국 독립운동사에서 최초의 승리이자 최고의 전과 중 하나인 봉오동 전투 전승 100주년을 맞아 기념우표 68만8000장을 5일 발행한다.

봉오동 전투는 일제 탄압에 신음하던 우리 민족에게 무장투쟁으로 자주독립을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줬고 1920년대 독립전쟁이 활발하게 전개되는 계기가 됐다. 기념우표는 독립기념관에 소장 중인 서양화가 임직순(1921~1996)의 '홍범도 장군의 봉오동 전투'를 담았다.

홍범도 장군이 이끄는 독립군은 1920년 6월4일 새벽, 두만강을 건너 함경북도 종성군 강양동으로 진입해 일본군 헌병대를 격파하고 화룡현 월신강 삼둔자로 복귀했다.

추격에 나선 일본군은 독립군 부대를 발견하지 못하자 무고한 양민을 학살했다. 이에 독립군은 일본군을 기습 공격해 승리를 거뒀다. 일본군을 선제공격한 '삼둔자 전투'는 봉오동 전투의 전초전이라 할 수 있다.

패전 소식을 접한 일본군 제19사단 사령부는'월강추격대'를 편성, 독립군 섬멸을 목표로 했다.

1920년 6월7일 홍범도 장군 등이 이끈 독립군 연합부대는 '죽음의 골짜기'라 불리던 봉오동으로 일본군을 유인해 전투에서 승리했다. 당시 '독립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군 사망자는 157명, 부상자는 300여 명에 달했고, 독립군의 피해는 전사자 4명, 중상자 2명에 불과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기념우표 발행을 통해 민족 주체성을 지키고자 노력한 독립군을 기억하고, 독립의 희망과 신념을 심어준 봉오동 전투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념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