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충북문화재단 '숲속 콘서트'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1  17:45: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문화재단은 옛 도지사 관사인 충북문화관에서 오는 24일 오후 7시 문화가 있는 날 숲속콘서트인 '퓨전 국악 한마당-설레임!'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가야금 명인 신민정의 25현 가야금 독주 '도라지'와 '고향의 봄'을 시작으로 해금·대금 독주 등 단아하며 깊이 있는 우리 전통 국악을 들려주는 자리다.

특히 작곡 분야에서 지역을 넘어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지영 작곡가의 다양한 곡들이 판소리를 전공한 여성 소리꾼 3인으로 구성된 지역의 여성 소리그룹 '미음'의 음성을 통해 관객들을 찾는다.

출연진은 신민정(가여금), 박준오(대금), 김소연(해금), 미음, 이지영(신디·편곡) 등이다.

관람은 사전에 신청한 30명에 한한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